김남주, ‘백상’ TV 女 최우수 연기상…”공정하고 투명한 연기로”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배우 김남주가 제 54회 백상예술대상 TV부문 여자 최우수 연기상을 수상했다.

김남주는 3일 열린 제 54회 백상예술대상 TV부문에서 드라마 ‘미스티’의 고혜란 역으로 여자 최우수 연기상을 받았다.

김남주는 “고혜란으로 살 수 있어서 너무 행복했고 ‘미스티’에 보내주시는 많은 사람과 관심 덕분에 행복하게 살 수 있었는데요”라며 “이렇게 큰 상까지 주셔서 너무 감사합니다”라고 말했다.

김남주는 “배우로서 너무 가진 게 없고”까지 말을 하다가 울컥했다. 애써 눈물을 삼킨 김남주는 “고혜란을 만난 건 행운이었습니다”고 말한 후 드라마의 감독 및 작가, 스태프들, 팬들에게 인사를 건넨 후 가족들에게 특별한 감사를 표했다.

그는 “앞으로도 공정하고 투명한 연기로 시청자 여러분께 다가가겠습니다”라는 센스있는 말로 소감을 마무리했다.

남자 최우수 연기상은 ‘비밀의 숲’의 조승우가 받았다. 조승우는 “시즌 5까지 갔으면 좋겠습니다. 배두나 씨가 많이 생각납니다”고 말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