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지·정해인, ‘제 54회 백상’ 인기상 수상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배우 배수지와 정해인이 제 54회 백상예술대상에서 ‘스타 센츄리 인기상’을 수상했다.

배수지와 정해인은 3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제 54회 백상예술대상에서 나란히 인기상을 받았다.

배수지는 “3년 연속 MC를 맡는 것도 너무 영광스러운데 기분 좋은 상까지 받게 됐네요. 투표해주신 팬들 감사합니다. 얼른 좋은 작품으로 찾아뵐게요”라고 말했다.

정해인은 “너무 떨립니다. 매순간 진심을 다해서 연기할 수 있도록 더욱 더 고민하고 사소한 행복도 감사할 줄 아는 사람이 되겠습니다. 제가 주어진 감사한 길을 묵묵히 차분히 걸어가겠습니다. 지금 이 자리를 있게 해주신, 저를 사랑해 준 한 분 한 분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고 밝혔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