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츠’ 박형식, 특유의 재치로 ‘가짜 변호사’ 위기 모면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KBS2 '슈츠' 방송화면 캡처

/ 사진=KBS2 ‘슈츠’ 방송화면 캡처

KBS2 수목드라마 ‘슈츠’에서 박형식이 위기를 모면했다.

3일 방송된 ‘슈츠’에서 고연우(박형식)은 특유의 재치로 위기에서 벗어났다.

비와이(비와이)는 고연우에게 “아직 안 짤렸네 가짜 변호사”라고 말했다. 그러자 강하연(진희경)은 비와이에게 “우리 수습이랑 알아요?”라고 물었다. 채근식(최귀화)도 “그게 무슨 소리야? 가짜 변호사라니”라며 의문을 제기했다.

이에 고연우는 “변호사법에 의해 연수 기간 중에는 법무법인을 설립할 수 없다는 말이었습니다”라고 둘러댔다.

강하연이 “틀린 말은 아니네”라고 수긍해 고연우는 한숨 놓을 수 있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