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은이, ‘2018 백상예술대상’ 26년 만에 초대·여자 예능상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개그우먼 송은이가 제 54회 백상예술대상 여자예능상을 받았다.

송은이는 3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제 54회 백상예술대상 여자예능상 부문에서 MBC 예능 ‘전지적 참견 시점’으로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송은이는 “26년 만에 처음으로 백상예술대상에 초대됐습니다. (막상) 받으니까 많이 떨립니다”고 밝혔다.

송은이는 “여자예능상 후보로 오른 프로그램들을 보니까 저 혼자 한 것이 아니고 ‘많은 동료들과 함께 했구나’란 생각이 듭니다. 정말 영자 언니 먹는 밥상에 숟가락만 얹었으나 영자 언니가 밥상을 잘 깔아주셔서 감사합니다. 열정에 불을 지펴 준 김신영 등 셀럽파이브의 멤버들에게도 감사합니다. 또 이자리 와있는데 더 저를 자극할 김숙씨에게도 감사합니다”고 말했다.

이어 ”전지적 참견 시점’ 촬영이 쉽지 않은데도 조용히 연예인들 불편하지 않게 해 준 강성아 PD 외 많은 스태프들 감사드립니다. ‘비밀보장’ 땡떙이들 감사드립니다”고 감사한 마음을 표했다.

또한  “놀이터에서 혼자 놀면 재미없잖아요”라며 “더 많은 동료들과 놀고 싶고 판 벌리고 싶고 앞으로도 그렇게 하려고 하겠습니다. 외국 시상식 보면 여자 코미디언 둘이 나오는 그림 많이 있던데 앞으로 그런 자리가 생긴다면 열심히 응원하고 시청하도록 하겠습니다”고 다짐했다.

여자 예능상 후보에는 강유미, 김숙, 박나래, 송은이, 이수지가 후보에 올랐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