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형의 집’ 최명길, 왕빛나 총격 사건의 누명을 쓰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KBS2 '인형의 집' 방송화면 캡처

/ 사진=KBS2 ‘인형의 집’ 방송화면 캡처

KBS2 저녁 일일드라마 ‘인형의 집’에서 최명길이 왕빛나를 위해 누명을 썼다. 3일 방송에서다.

은경혜(왕빛나)는 장명환(한상진)을 총으로쐈고 금영숙(최명길)과 홍세연(박하나)이 이를 목격했다. 이 과정에서 홍세연이 범인으로 몰렸고 은경혜는 홍세연을 외국으로 보내려고 했다.

홍세연은 은경혜에게 “네가 저지른 짓이야. 배신하지 말라고”라며 당황했다.

은경혜는 “너와 난 친구가 될 수 없어. 친구가 되려 한 게 우리가 서로에게 저지른 가장 큰 잘못이고 실수야”라며 단호한 태도를 보였다.

이때 금영숙이 나섰다. 금영숙은 홍세연에게 “엄마가 그렇게 만들지 않아. 세연아, 엄마 믿어. 엄마가 너 억울하게 만들지 않아”라고 말한 후 자신이 장명환을 쏜 범인이라고 주장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