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형의 집’ 왕빛나, 한상진 총으로 쏜 후 부인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KBS2 '인형의 집' 방송화면 캡처

/ 사진=KBS2 ‘인형의 집’ 방송화면 캡처

KBS2 저녁 일일드라마 ‘인형의 집’에서 왕빛나가 한상진을 총으로 쐈다. 3일 방송에서다.

이날 장명환(한상진)은 은경혜(왕빛나)에게 뺑소니를 자수하게 만드려는 속셈을 가지고 있었으나 은경혜가 쏜 총에 맞았다.

총소리에 금영숙(최명길)과 홍세연(박하나)가 방으로 들어왔다.

은경혜는 “내가 총을 쏜 게 아니야. 자고 있는데 총 소리가 났고 내려와 보니 장명환이 죽어 있었어”라고 설명했다.

금영숙이 장명환이 아직 살아있다고 말하자 은경혜는 “죽어야 돼. 나 감옥가기 싫어. 거기 가면 나 죽어. 금여사 제발”이라고 절규했다.

금영숙은 은경혜에게 “아가씨가 신고하세요. 사람이 총에 맞았다. 그 말만 해요”라고 제안했고 두 사람은 장명환과 함께 병원으로 갔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