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트쇼2’ 홍석천 “2002년 월드컵 때 포르투갈 선수와 늦게까지 술 마셨다”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사진제공=MBN '리얼 마켓 토크, 카트쇼2'

사진제공=MBN ‘리얼 마켓 토크, 카트쇼2’

방송인 홍석천이 “2002년 월드컵 때 포르투갈 선수 몇 명과 늦게까지 술을 마셨다”며 숨은 비화를 공개한다. MBN ‘리얼 마켓 토크, 카트쇼2′(이하 ‘카트쇼2’)를 통해서다.

3일 방송되는 ‘카트쇼2’에는 전 국가대표 축구선수 안정환의 아내 이혜원과 개그맨 김원효의 부인 심진화가 출연해 입담을 펼친다.

이날 홍석천은 “사람들은 안정환 선수를 2002년 월드컵 4상 신화의 주역이라 한다. 하지만 숨어있는 12번째 선수가 바로 나였다는 것은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당황한 이수근이 “대체 무슨 활약을 했는지”라며 의문을 제기 하자 그는 “포르투갈 선수 몇 명과 늦게까지 술을 마셨다”고 고백했다.

이를 지켜보던 이혜원은 “이것을 잘했다고 해야 할지 모르겠다”며 홍석천을 저격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이혜원은 “12번째 선수라 하시길래 안정환 선수를 내조한 나를 말하는 줄 알았다”고 덧붙여 한번 더 웃음을 안겼다.

‘카트쇼2’는 텅 빈 대형마트에 스튜디오를 설치해 연예인들의 소비 습관을 엿보는 프로그램이다. 3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