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트쇼’ 이혜원, “남편 안정환 때문에 일부러 술 배웠다”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사진제공=MBN '리얼 마켓 토크, 카트쇼2'

사진제공=MBN ‘리얼 마켓 토크, 카트쇼2’

전 국가대표 축구선수 안정환의 아내 이혜원이 “결혼 전에는 술을 마시지 못했다. 남편 때문에 일부러 배웠다”고 고백한다. MBN ‘리얼 마켓 토크, 카트쇼2′(이하 ‘카트쇼2’)를 통해서다.

3일 방송되는 ‘카트쇼’에서는 이혜원과 함께 개그맨 김원효의 부인 심진화가 출연한다. 이들은 스타 부부로서 그간 밝히지 못한 속사정을 공개할 예정이다.

이혜원은 결혼과 육아 관련 비화를 털어놓는다. 그는 “결혼 전에는 술을 마시지 못했다. 남편 때문에 일부러 배웠다”며 “운동 후 술에 취한 남편과 말이 이어지지 않아 한 잔 마셔봤다. 눈이 풀리며 기분이 좋아지는 것을 느끼고 조금씩 술을 배웠다”고 고백했다.

특히 그는 “첫째 아이는 확실하게 술 먹고…”라며 말 끝을 흐려 폭소를 자아냈다. 홍석천은 “그렇게 첫째 아이, 둘째 아이가 태어났군요”라고 저격해 현장을 웃음 바다로 만들었다.

이날 이혜원은 남다른 입담을 과시했다. 아내의 충동구매로 버리는 음식들이 많다는 이수근의 말에 “남자가 열지 말아야 할 것은 냉장고와 화장대다. 나만의 공간”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수근이 자식의 키를 걱정하자 “남자 키는 170cm이상이면 충분하다. 내 아들도 키가 작아서 걱정인데 그 정도만 크면 좋겠다”고 위로하기도 했다.

‘카트쇼2’는 텅 빈 대형마트에 스튜디오를 설치해 스타들의 쇼핑 습관을 엿보는 프로그램이다. 3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