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VT클럽’, 세븐틴의 ‘넓고 얕은 취미’ 大공개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사진제공=엠넷 M2 'SVT클럽'

사진제공=엠넷 M2 ‘SVT클럽’

그룹 세븐틴이 취미 활동에 나선다. Mnet의 디지털 채널 M2의 ‘SVT클럽’ 4회를 통해서다.

이날 방송의 키워드는 ‘잡학피디아’다. 잡다한 지식을 뜻하는 ‘잡학’과 온라인 백과사전 ‘위키피디아’의 합성어. 세븐틴 멤버들을 통해 빠른 주기로 새로운 트렌드를 접하는 게 익숙한 요즘 20대들의 문화들 들여다본다.

먼저 멤버들은 사자성어 퀴즈를 통해 세븐틴 내 ‘잡학피디아’ 원우의 잡학을 검증한다. 또한 버논은 호시와 함께 파충류 카페를 찾아 평소 관심이 있었던 육지 거북이를 더 깊이 있게 알아본다.

특히 이번 방송에서는 세븐틴의 다양한 취미가 공개된다. 평소 그림 그리기, 인테리어 등 다방면에 관심이 많은 ‘취미부자’ 디에잇은 조슈아와 함께 와인에 대해 공부한다. 소믈리에에게 와인 강의를 들으며 직접 마시기도 했다.

반면 도겸은 민규와 함께 취미를 찾기에 나선다. 미니카와 프라모델 조립을 시작으로 음식 모형 만들기, 킥복싱 등 다양한 체험을 통해 다양한 분야를 ‘넓고 얕게’ 알기 원하는20대들의 ‘잡학피디아’ 적인 모습을 꾸밈없이 보여줄 예정이다.

‘세븐틴(Seventeen)’의 팀명에서 제목을 따온 ‘SVT클럽’은 ‘워라밸’ ‘소확행’ ‘케렌시아’ 등 젊은 세대가 공감하는 키워드를 통해 멤버들의 생각을 알아보는 예능 프로그램이다.   ‘잡학피디아’ 편은 3일 오후 8시 엠넷, M2, 일본의 AbemaTV에서 동시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