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희경 작가, “‘라이브’의 의미, ‘타성에 젖지 말 것'”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라이브' 노희경 작가 / 사진제공=tvN

‘라이브’ 노희경 작가 / 사진제공=tvN

tvN 토일드라마 ‘라이브’를 집필한 노희경 작가는 어떤 메시지를 전하고 싶었을까.

‘라이브’ 제작진이 노희경 작가의 짧은 인터뷰를 3일 공개했다.

 

 

노 작가는 “처음으로 보조 작가들을 방송 1년 전부터 4명이나 작업에 투입했다. 함께 일선의 시보 경찰부터 퇴직 전 경찰까지 만나 취재를 했다. 전, 현직 경찰이 쓴 책, 현장 매뉴얼, 각종 수사지, 통계, 그리고 수십 년 전부터 현재까지의 기사, 국내는 물론 외국의 사건 사고를 찾아봤다. 장면마다 확인이 필요한 사항들을 시작부터 끝까지 경찰들의 자문을 요청해 받았다. 또한 한 사람의 경찰이 아닌 여러 경찰들의 의견, 일반 시민들의 의견까지 수렴하려 노력했다”고 밝혔다.

노 작가는 이어 ‘라이브’를 통해 전달하려했던 메시지는 “이 세상은 영웅 한 명이 아니라, 다수의 평범한 사람이 이뤄낸 것”이라고 설명했다. ‘라이브’의 의미는  “’정의, 동료애, 사명감, 어른다운 어른, 젊은이다운 젊음, 공감, 유대, 연대, 이해’는 여전히 찬란하다 말하고 싶었다. 타성에 젖지 말고 지금 이 순간의 삶을 관찰하라는 것”라고 덧붙였다.

‘라이브’는 18부작 중 단 2회만을 남겨두고 있다. 노희경 작가는 종영을 앞둔 소감에 대해 “이번처럼 연출, 스태프, 배우들에게 배려 받으며 일한 적이 없었다. 작은 지문 하나도 작가의 의도를 살려주기 위해 힘겨운 작업 과정을 마다하지 않은 동료들에게 무한한 감동이 인다”고 했다.

이어 “앞으로도 따뜻한 이야깃거리, 여러분을 닮은 주인공을 찾아 나서는 일을 멈추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라이브’는 오는 6일 18회를 마지막으로 종영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