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이시언·기안84·헨리, 울릉도行 배에서 자작곡 도전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나 혼자 산다' 이시언-기안84-헨리

‘나 혼자 산다’ 이시언-기안84-헨리

MBC ‘나 혼자 산다’의 이시언, 기안84, 헨리가 자작곡을 공개한다.

오는 4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 242회에서는 세 얼간이 이시언, 기안84, 헨리가 울릉도로 여행을 떠난다.  특히 이시언과 기안84는 음악천재 헨리와 함께 작사에 도전해 눈길을 끈다.

평소 시를 즐겨 쓰는 기안84는 세 얼간이와의 여행에서도 취미활동을 이어갔다.  여기에 헨리의 작곡 실력을 더해 다 함께 노래를 만들기로 한 것.

이시언, 기안84 두 사람은 각각 1절과 2절을 맡았다. 헨리에게 영어 가사를 추가해달라고 요청하며 작사에 적극적으로 임했다. 이에 헨리는 곧바로 “아임 온 더 쉽”이라며 가사를 뽑아냈고, 그가 완성한 감미로운 곡에 이시언과 기안84는 홀린 듯 화음을 더했다.

특히 1절 가사를 맡은 이시언은 작사를 할 때부터 완성될 노래의 저작권 소유자가 누가 될지를 걱정하며 김칫국을 마셨다는 후문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