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날 밤 총성에 가려진 비밀”…’디트로이트’, 티저 포스터 공개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영화 '디트로이트' 티저 포스터

영화 ‘디트로이트’ 티저 포스터

캐서린 비글로우 감독의 신작 ‘디트로이트’가 강력한 추적 스릴러의 탄생을 알리는 티저 포스터를 공개했다.

‘디트로이트’는 1967년 폭동으로 뜨거웠던 디트로이트, 누군가 죽었고 누구도 죽이지 않았던 그날 밤 총성에 가려진 시간을 쫓는 추적 스릴러다.

‘허트 로커’로 제82회 아카데미 작품상을 수상한 것은 물론 아카데미 역사상 최초로 여성 감독의 감독상 수상이라는 영예를 안은 캐서린 비글로우 감독이 5년 만에 선보이는 신작이다.

뿐만 아니라 ‘스타워즈’ 시리즈부터 최근 ‘퍼시픽 림: 업라이징’까지 할리우드가 주목한 존 보예가를 비롯해 ‘어벤져스’ 시리즈의 안소니 마키, ‘레버넌트: 죽음에서 돌아온 자’ ‘메이즈 러너: 데스 큐어’ 등에서 열연한 윌 폴터까지 출연한다.

공개된 티저 포스터에는 ‘피해자도 목격자도 모두 용의자였다’라는 문구가 시선을 압도한다. 1967년 인종 갈등이 절정에 달한 증오의 시대 디트로이트를 배경으로 펼쳐질 영화에 대한 기대가 모아진다.

‘디트로이트’는 오늘(3일) 개막하는 제19회 전주국제영화제 마스터즈 섹션에 초대돼 오는 6일, 8일, 10일에 상영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