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콜’ 가수로 돌아온 김종국, “지코·볼빨간사춘기와 협업 원해”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김종국 / 사진제공=Mnet '더 콜'

김종국 / 사진제공=Mnet ‘더 콜’

Mnet ‘더 콜’에 출연하는 김종국이 “지코와 볼빨간사춘기와 협업을 원한다”고 했다.

김종국은 ‘더 콜’ 제작진을 통해 “지코와 볼빨간사춘기를 비롯해 폭 넓은 장르의 아티스트들을 언급하며 장르의 제약 없이 다양한 협업을 하고 싶다”고 3일 밝혔다.

김종국은 신승훈, 김범수, 휘성 등 쟁쟁한 아티스트들과 함께 ‘더 콜’의 1차 라인업에 이름을 올리며 화제를 모았다. 여러 예능 프로그램에서 활약하며 예능 대세로 자리매김했기 때문에 오랜만에 본업인 가수로의 역량을 발휘할 이번 시도가 더욱 반갑다.

그는 “가수 활동을 꾸준히 해 왔지만 예능 프로그램 출연이 많다 보니 예능인 이미지가 강했던 것 같다”며 “사람들이 어떻게 볼지 걱정이 되는 것도 사실이나 노래를 할 수 있다는 설렘이 훨씬 크다”고 털어놓았다.

“지금까지 가수 활동을 하면서 오만가지 장르의 녹음을 다 해봤다”는 김종국은 ‘더 콜’을 통해서 도전하고 싶은 장르에 대해 ‘트렌디하고 신선한 음악’을 꼽으며 “혼자 도전하기에는 쉽지 않을 것이다. 그러나 ‘더 콜’에서 만난 아티스트들과 함께 한다면 부담 없이 과감하게 시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바랐다.

지코와 볼빨간사춘기와 협업을 원하는 이유로는 “트렌디한 음악을 하는 아티스트들 모두 좋다. 이들의 음악성에 나의 목소리를 더하면 어떤 곡이 될까 궁금하다”고 답했다.

‘더 콜’은 오는 4일부터 매주 금요일 오후 8시 10분 Mnet과 tvN에서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