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법변호사’ 이준기, 의뢰인과 ‘일촉즉발’…멱살→미소→전세 역전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무법변호사' 이준기-이대연/ 사진제공=tvN

‘무법변호사’ 이준기-이대연/ 사진제공=tvN

tvN 토일드라마’무법변호사’의 이준기가 자신의 의뢰인과 첫 만남부터 멱살을 잡고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오는 12일 처음 방송되는 ‘무법변호사’는 법 대신 주먹을 쓰던 무법(無法) 변호사가 자신의 인생을 걸고 절대 권력에 맞서 싸우며 진정한 무법(武法) 변호사로 성장해가는 드라마.

이준기는 극 중 법과 주먹을 겸비한 조폭 출신 변호사 ‘봉상필’ 역을 맡았다. 악을 소탕하고 정의를 세우는 과정을 통해 보기만해도 쾌감을 부르는 속 시원한 사이다 액션을 예고하고 있다.

제작진은 3일 주인공 이준기(봉상필 역)가 자신의 의뢰인 이대연(우형만 역)과 팽팽한 대립각을 펼치고 있는 모습을 공개했다. 첫 만남부터 서로의 멱살을 잡으며 긴장감을 폭발시키고 있다.

이준기는 날 선 눈빛으로 이대연과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서로를 살벌하게 바라보며 ‘일촉즉발’의 상황을 연출한 것. 이대연은 이준기의 멱살을 잡은 채 흥분을 주체하지 못하고 강하게 밀어붙이고 있다. 반면 이준기는 그의 시선을 태연하게 받아들이며 미소로 되받고 있다.

이어 상황이 역전된 듯한 모습이 포착돼 궁금증을 더하고 있다. 이준기는 의미심장한 눈빛으로 이대연을 대적하고 있는 반면, 이대연은 이준기의 갑작스러운 반격에 겁에 질린 듯 깜짝 놀란 표정을 짓고 있다. 과연 두 사람 사이에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

특히 베일에 가려진 이대연의 정체가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앞서 공개된 ‘무법변호사’ 인물관계도에서 이대연은 어시장 깡패에서 재벌 회장이 된 절대 악 최민수(안오주 역)와 협력 관계인 인물. 과연 이준기가 자신의 첫 의뢰인으로 이대연을 선택하게 된 이유는 무엇이며 두 사람은 도대체 무슨 관계인지 보는 이들의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제작진은 “이준기가 첫 의뢰인부터 만만치 않은 상대를 만났다”며 “법과 주먹을 겸비한 ‘무법변호사’ 이준기가 앞으로 음지의 권력 실세들과 어떻게 맞서 싸울지 그의 강력한 사이다 활약과 호쾌한 액션을 기대해달라”고 당부했다.

‘무법변호사’는 이준기, 서예지, 이혜영, 최민수의 카리스마 조합과 명불허전 최고의 ‘히트작 메이커’ 김진민 감독이 만나 화제를 모으고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