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상희, ‘슈츠’ 대본 인증샷 공개 “짧은 시간이었지만 영광”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배우 백상희/사진제공=식스오션스

배우 백상희/사진제공=식스오션스

KBS2 새 수목드라마 ‘슈츠(Suits)'(극본 김정민, 연출 김진우)에 출연한 신인 배우 백상희가 3일 대본 인증사진을 공개했다.

백상희는 지난 ‘슈츠’ 2·3회 에피소드에 출연해 연우(박형식)가 처음으로 맡게 된 사건의 핵심 인물 ‘은영’을 연기했다.

은영은 숨기고 있던 직업 이력으로 사건을 망치는가 싶더니 강석(장동건)으로 인해 다시금 사건의 결정적인 비밀을 폭로했다. 사건 해결에 도움을 주며 극의 긴장감을 더했다는 평가다. 공개된 사진 속 백상희는 대본을 한 손에 쥐고 있어 눈길을 끈다. 극중 다소 어두웠던 모습과는 상반된 청순한 모습이라 시선을 사로잡는다.

백상희는 “짧은 시간이었지만 좋은 작품·좋은 선배님들과 함께할 수 있어서 너무나 영광이었다. 행복했다”며 “나 역시 ‘슈츠’의 팬으로서 첫 사건에 함께할 수 있어 즐거웠다. 마지막 방송까지 본방사수할 것”이라 기대감을 밝혔다. 이어 “앞으로 나의 활동도 지켜봐달라”고 당부했다.

백상희는 영화 ‘남과 여’, 드라마 ‘변혁의 사랑’ ‘밥상차리는 남자’ 등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렸다. 지난 1일 개봉한 영화 ‘챔피언’에도 참여했다.

‘슈츠’는 유명 로펌의 전설적인 변호사와 가짜 신입 변호사의 브로맨스를 그린 드라마다. 매주 수·목요일 오후 10시 KBS2를 통해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