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의 소녀, 팬미팅 매진..”기대주 입증”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이달의 소녀 팬미팅 포스터. / 사진제공=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

그룹 이달의 소녀 팬미팅 포스터. / 사진제공=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

그룹 이달의 소녀(LOONA)가 데뷔를 앞두고 오는 6월 2일과 3일 서울 광장동 예스24 라이브홀에서 팬미팅을 연다. 지난 2일 티켓 예매를 시작하고 매진을 기록했다. 데뷔 전임에도 2200석 규모의 공연장을 가득 채우며 인기를 입증했다.

이번 팬미팅은 2016년 10월 5일 첫 번째 소녀 희진의 데뷔부터 2018년 3월 30일 열두 번째 소녀 올리비아 혜(Olivia Hye)의 데뷔까지 542일의 시간을 거쳐 모인 12명(희진, 현진, 하슬, 여진, ViVi(비비), 김립, 진솔, 최리, 이브, 츄, 고원, 올리비아 혜)의 소녀가 처음으로 팬들에게 인사하는 자리이다.

소속사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는 “이번 행사에서 첫 번째 유닛 이달의 소녀 1/3과 두 번째 유닛 이달의 소녀 오드아이 써클의 공연을 보여줄 예정이다. 아울러 세 번째 유닛 이달의 소녀 와이와이바이와이의 신곡도 공개한다”고 말했다.

이달의 소녀는 멤버 공개와 더불어 해당 멤버의 이름으로 된 솔로곡을 발매하는 등 음악 색깔을 보여주면서 팬덤을 구축하고 있다. ‘완전체’로 데뷔하기 전임에도 미국 빌보드지에서 선정한 ‘2018 가장 주목해야 할 걸그룹’으로도 뽑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