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구석 1열’ 유시민, “재밌는 영화 본다고 해서 놀러 왔다”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사진제공= JTBC '방구석1열'

/ 사진제공= JTBC ‘방구석1열’

유시민 작가가 JTBC ‘방구석1열’에 참여해 “재미있는 영화를 본다고 해서 놀러 왔다”고 밝혔다.

오는 4일 처음 방송되는 ‘방구석1열’은 영화를 사랑하는 사람이 모여 대화하는 프로그램이다. 영화 감독, 그리고 인문학 전문가 등이 출연해 사회·문화·역사 등 다양한 각도에서 영화를 조명한다. 또한 촬영 비하인드, 캐스팅 비화 등 재미있는 이야기도 소개된다.

‘방구석 1열’ 제작진에 따르면 촬영 당시 MC를 맡은 윤종신과 JTBC 아나운서 장성규는 첫 만남부터 티격태격하며 남다른 호흡을 보였다. 패널로 출연한 변영주 감독과 정윤철 감독도 친구 같은 모습으로 재미를 더했다. 특히 유시민 작가는 “재미있는 영화를 본다고 해서 놀러 왔다”며 소감을 밝히며 현장에 참여했다. 유시민 작가는 영화 ‘강철비’ 속 정우성 성대모사를 하는 등 활약할 예정이다.

또한 제작진에 따르면 이번 방송의 첫 번째 코너로는 ‘띵작 매치’가 소개된다. 개봉 후 화제가 되었던 두 작품을 다시 보는 가운데 그 시작으로 남북정상회담과 관련 영화 ‘강철비’와 ‘공동경비구역JSA’을 재조명한다.

제작진은 “이를 위해 양우석 감독이 직접 출연했다. 해외 출국 일정을 몇 시간밖에 남겨두지 못한 상황에서도 의미 있는 시작을 위해 함께했다”며 “양 감독은 토크에 참여한 다른 감독들도 알지 못했던 이야기들을 쏟아낼 예정”이라 밝혔다.

뿐만아니라 두번째 코너 ‘머글랭 밥차’에서는 출연진들이 ‘먹방’과 함께 대화를 나눈다. 첫 게스트로는 최근 이슈가된 공포 영화 ‘곤지암’의 정범식 감독과 배우 박성훈이 초대된다. 제작진은 “‘곤지암’의 흥행요인과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하며 다시금 공포를 선사할 것”이라 기대감을 높였다.

‘방구석1열’은 오는 4일 오후 6시 30분에 JTBC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