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 엑소·워너원 등과 함께 ‘2018 어린이에게 새 생명을’ 출연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바다 / 사진제공=마이엔터테인먼트

바다 / 사진제공=마이엔터테인먼트

가수 바다가 MBC 특별기획 ‘2018 어린이에게 새 생명을’에 출연해 어린이날 시청자들을 찾아간다.

‘2018 어린이에게 새 생명을’은 1990년 시작 이후 올해로 28회를 맞이했으며 희소병, 난치병 등 질병으로 고통 받는 어린이들에게 희망을 전하고 있는 기부 프로그램이다.

지난달 그룹 S.E.S의 멤버들과 함께 ‘제10회 S.E.S 그린하트바자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한 바 있는 바다는 평소 소외되고 어려운 이웃을 위해 꾸준한 선행을 펼쳐온 만큼 ‘2018 어린이에게 새 생명을’을 통해 그 선행을 계속 이어갈 예정이다.

지난 28년간 4백억 원이 넘는 성금을 전달하며 총 1만 3백여 명에 이르는 환아의 치료에 기여해 온 ‘어린이에게 새 생명을’은 25년째 MC를 맡아오고 있는 배우 김희애가 올 해는 방송인 오상진과 호흡을 맞춘다. 이번 ‘2018 어린이에게 새 생명을’은 상암MBC 공개홀과 용인 에버랜드에서 이원 생방송으로 펼쳐진다. 매년 톱스타들의 재능기부를 통해 국민들의 기부 참여를 독려해 왔던 터라 올해도 예외없이 많은 스타들이 출동한다.

엑소, 트와이스, 워너원, 빅스 등 내로라하는 스타들을 비롯해 윤종신, 장윤주, 박주미, 하하 등이 이야기를 전하는 ‘프리젠터’로 출연한다.

또 최근 신곡을 내고 활동을 재개한 여자친구와 세븐틴의 매력 보컬 도겸·승관, 백지영 등이 바다와 함께 ‘어린이에게 새 생명을’에 나서 감동을 줄 예정이다.

‘2018 어린이에게 새 생명을’은 오는 5일 어린이날 오전 11시 40분에 MBC에서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