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태현 “‘라디오스타’ MC, 주위 모든 사람이 말렸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차태현이 ‘라디오스타’ MC를 제안받은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2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배우 권율, 한예리, 최원영, 고원희가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김구라는 “많은 사람들이 ‘차태현은 대체 왜 라디오스타를 하냐’고 물어본다”고 말했다. 이에 차태현은 “나도 처음 제안받았을 때 ‘왜 제작진이 나를 섭외했나’ 궁금했다. 신기해서 덜컥 수락했다”고 밝혔다.

이어 MC들은 “주위에서 말리지는 않았나?”라고 물었고 차태현은 “주위의 모든 사람들이 다 말렸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