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시트’ 배해선, 냉철한 신경외과 박사로 열연…’호평’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SBS 'EXIT'의 배해선/사진제공=SBS 'EXIT'

SBS ‘EXIT’의 배해선/사진제공=SBS ‘EXIT’

SBS 특집극 ‘EXIT'(극본 박연혁, 연출 정동윤)에서 배우 배해선의 탄탄한 연기력이 빛났다.

‘EXIT’에서 배해선은 냉철한 신경외과 박사 우재희 역을 맡아 열연했다.

지난달 30일 방송된 1·2회에서 우재희는 자신의 연구에 대한 자부심을 내비쳤다. 도강수(최태준)에게 본인이 연구하고 있는 캡슐에 대해 확신에 찬 눈빛과 말투로 설명하며 기선을 제압했다.

이어 3·4회에서 우재희는 혼란스러워하는 도강수의 아버지 도정만(우현)과 마주했다. 당당한 태도로 실험에 참여하고 있는 강수를 언급하며 아버지가 손을 떼게 만들었다. 그 후 계속해서 주저없이 실험을 행하며 몰입도를 더했다.

배해선이 극의 중심을 잡으며 긴장감을 형성했다는 평가다. 배해선, 최태준 등이 출연한 ‘EXIT’는 지난 1일 4회를 끝으로 막을 내렸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