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현장] “신인상이 목표”…(여자)아이들, 다국적 그룹·전소연·셀프 프로듀싱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여자)아이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그룹 (여자)아이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신인상을 받을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그룹 (여자)아이들이 2일 오후 4시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열린 첫 번째 미니음반 ‘아이 엠(I AM)’의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이같이 말했다.

2015년 씨엘씨(CLC) 이후 약 3년 만에 큐브엔터테인먼트에서 내놓은 6인조 걸그룹 (여자)아이들은 소연·미연·민니·수진·우기·슈화 등으로 구성됐다. 이중에서 민니, 우기, 슈화는 외국인으로 다국적 그룹이다. 슈화는 대만, 우기는 중국, 민니는 태국에서 왔다.

여자아이들 쇼케이스

그룹 (여자)아이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Mnet ‘프로듀스 101 시즌1’, ‘언프리티 랩스타’에 출연한 전소연이 속한 팀으로 주목받았다. 무엇보다 독특한 팀 이름으로도 이목을 끌었다. 이에 대해 소연은 “개인을 뜻하는 ‘아이(I)’와 복수의 ‘들’을 합친 단어다. 개성 있는 여섯 명이 모였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이 이름은 큐브엔터테인먼트 사내 공모전을 통해 뽑았다고 한다.

(여자)아이들은 “데뷔하게 돼 설레고 기분 좋다. 열심히 준비한 만큼 기대해주셔도 좋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슈화는 “어렸을 때부터 춤추는 걸 좋아했는데, 가수 현아의 공연을 보고 푹 빠졌다”며 “언젠가 현아 선배님과 한 무대에서 노래 부르는 날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했다. 우기 역시 “현아처럼 섹시하고 멋진 가수가 되고 싶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번 음반에 타이틀곡 ‘라타타(LATATA)’를 비롯해 ‘달라’ ‘메이즈(MAZE)’ ‘돈트 텍스트 미(DON’T TEXT ME)’ ‘알고 싶어’ ‘들어줘요’ 등 6곡을 담았다. ‘라타타’는 멤버 소연이 작곡가 빅싼초와 호흡을 맞춰 만든 곡이다. 이날 오후 6시 각종 음악사이트에 공개한다.

미연은 “우리 팀의 강점은 직접 프로듀싱하는 실력을 갖췄다는 것”이라며 “직접 작사, 작곡을 하고 안무도 만든다”고 강조했다.

지난해 11월 솔로 가수로 먼저 데뷔한 소연은 “사실 이번에 팀으로 데뷔 준비를 하면서 부담감이 컸다. 하지만 새롭게 시작하는 마음으로 열심히 음악 작업을 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자작곡을 쓰면서도 멤버별로 색깔을 다르게 했다. 각기 다른 개성이 우리만의 차별화”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우리의 목표는 우리를 알리는 것”이라며 “올해 신인상을 받으면 좋겠다”며 “초심을 잃지 않고  언제나 열심히 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