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대백’ 강남, 9단계서 아깝게 탈락…”상금 못 타도 상관없다”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가수 강남/사진제공= KBS 퀴즈프로그램 '1 대 100'

KBS  퀴즈프로그램 ‘1대 100’에 출연한 가수 강남./사진제공= KBS

가수 강남이 KBS 퀴즈프로그램 ‘1 대 100’에 출연해  “상금을 타지 않아도 상관없다”고 밝혔다.

지난 1일 방송된 ‘1 대 100’에서 100인과 경쟁한 강남은 9단계에서 아쉽게 탈락해 상금 5000만 원을 눈 앞에서 놓쳤다.

MC 조충현 아나운서가 “5000만 원의 상금을 타게 된다면 어디에 쓸 것인가”라고 묻자 강남은 “못 탄다”고 단언하면서 “이모가 4명, 고모가 5명이다. 상금을 받아봤자 마이너스가 될 수 있어 안 타도 상관없다”고 넉살을 부렸다.

하지만 그는 “만약에 타게 된다면 기부를 하고 싶다. 나는 기부를 잘 모르니까 YG에 있는 션 선배님에게 드리겠다”고 말했다. 이어 제작진을 향해 “저에게 입금하지 말고 션에게 입금해주세요”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또한 강남은 MBC ‘나 혼자 산다’에 출연했을 때 지하철 옆자리에서 우연히 만난 친구와 아직도 우정을 이어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태진아 선생님 다음으로 자주 연락한다”며 “요즘도 일주일에 한두 번씩 만나서 밥을 먹는다”고 소개했다. 이에 조충현 아나운서는 “이러니까 사랑을 받을 수밖에 없다”고 그를 치켜세웠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