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름진 멜로’, 조재윤부터 김현준까지… 감칠맛 더할 조폭 요리사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SBS '기름진 멜로'/사진제공=SM C&C

SBS ‘기름진 멜로’/사진제공=SM C&C

SBS 새 월화드라마‘기름진 멜로’ 조재윤부터 김현준까지, 장혁과 의리의 케미를 만든다.

‘기름진 멜로’(극본 서숙향, 연출 박선호)가 오는 7일 처음 방송된다. ‘기름진 멜로’는 로코믹 주방활극으로 달궈진 웍 안의 펄펄 끓는 기름보다 더 뜨거운 세 남녀의 연애담을 그린다. 시청자들의 침샘을 자극할 다양한 중화요리, 맛있는 로맨스를 예고하며 기대를 모으고 있다.

‘기름진 멜로’를 더욱 특별하게 만들어줄 시청 포인트는 개성만점 캐릭터들의 향연이다. 이준호(서풍), 장혁(두칠성), 정려원(단새우)을 중심으로 다양한 매력을 가진 캐릭터들의 시너지가 ‘기름진 멜로’를 풍성하게 채울 전망이다. 그 중에서도 장혁의 조폭 후배들로 등장할 조재윤, 김현준, 최기섭, 차인하, 최원명은 벌써부터 신스틸러를 예약하고 있다.

가장 먼저 조재윤은 장혁의 오른팔 오맹달 역을 맡았다. 오맹달은 조폭 사이에서도 소문난 칼 기술자. 장혁을 도와 사채사무실을 운영하다가 어느 날 중국집 요리사가 되라는 장혁의 명령으로 주방에 발을 딛게 된다. 거칠고 투박한 외모와 말투, 그렇지만 장혁을 향한 의리만큼은 순수하다. 조재윤은 특유의 캐릭터 소화력, 맛깔나는 사투리 연기로 극에 재미를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된다.

조재윤뿐만이 아니다. 각자의 색깔과 매력으로 똘똘 뭉친 조폭 후배들이 ‘기름진 멜로’의 감칠맛을 더한다. 훤칠한 외모에 건장한 체격으로 반죽을 담당하는 김현준(광동식), 요리보다 싸우는 게 더 쉬운 최기섭(전이만), 암기와 계산이 빠른 차인하(봉치수), 힘 좋은 막내 최원명(양강호) 등. 이들은 탄탄한 연기력과 신선한 얼굴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이와 관련 2일 ‘기름진 멜로’ 제작진이 공개한 조폭 요리사들의 모습은 비주얼만으로도 독특한 개성을 드러내며 이목을 집중시킨다. 조재윤을 필두로 화려한 무늬의 셔츠, 그 위에 껄렁하게 재킷을 입은 5인의 모습. 이어 검은 요리사복을 입은 채 나란히 걷고 있는 이들의 모습이 시선을 강탈하는 것이다.

극중 장혁의 말 한마디에 뜻밖의 요리사 길을 걷게 되는 조폭 후배들이다. ‘기름진 멜로’의 또 다른 재미를 책임질 이들의 활약, 장혁과의 의리 넘치는 케미 또한 기대된다.

‘기름진 멜로’는 오는 7일 오후 10시 첫 방송을 내보낸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