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유인애 “장근석 선배, 실제로도 ‘예쁜 미란씨’라 불러”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스위치' 유인애/ 사진제공=SBS

‘스위치’ 유인애/ 사진제공=SBS

SBS 수목드라마 ‘스위치-세상을 바꿔라(이하 ‘스위치’)’의 유인애가 장근석이 실제로도 ‘예쁜 미란씨’ 라는 애칭을 불러줬다고 말했다.

‘스위치’에서 유인애는 서울지방검찰청 소속 안내데스크 여경찰 ‘강미란’으로 출연중이다. 무엇보다 극 중 준수(장근석 분)를 대신해 검사로 활약중인 사기꾼 도찬(장근석 분)으로부터 ‘예쁜 미란씨’라는 호칭과 함께 경쾌한 인사를 받는 모습으로 관심을 끌었다.

특히 첫회부터 총 5회에 걸쳐 짧은 분량에 등장했지만 트레이드 마크가 된 ‘예쁜 미란씨’ 라는 애칭 덕분에 ‘씬스틸러’로 떠올랐다.

'스위치' 예쁜 미란씨 유인애/ 사진제공=SBS

‘스위치’ 예쁜 미란씨 유인애/ 사진제공=SBS

유인애는 “출연분량이 많지는 않지만 작가님과 감독님께서 제게 미란이라는 이름에다 ‘예쁜 미란씨’라는 예쁜 애칭을 지어주신 덕분에 매번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장근석에 대한 고마움도 전했다. “장근석 선배님은 촬영이 아니라 실제로도 먼저 ‘예쁜 미란씨’라며 인사해주고 살갑게 대해주신다”라며 “처음에는 쑥스러워서 제대로 대답도 못했는데 매번 편하게 불러주고 챙겨주신다. 얼굴미남이신데다 성격도 완전 미남이시다”라고 말했다.

또 유인애는 “한 번은 선배님이 작가님에게 이번 드라마의 최고의 캐스팅은 미란씨라는 이야기를 했다는 말씀을 해주셔서 깜짝 놀란 적도 있다”라며 “제게 힘내라고 해주신 말씀인 듯한데 정말 크게 감동받았다”라고 전했다.

이처럼 장근석의 세심한 배려 덕분에 이제는 ‘스위치’ 팀의 전 스태프들 뿐만 아니라 가족과 친구들 사이에서도 ‘예쁜 미란씨’ 라는 애칭이 통할 정도가 됐다고.

더불어 유인애는 매 촬영 때마다 떨린다며 “떨림이지만 기분좋은 떨림이다. 그럴 수 밖에 없는 건 장근석 선배님을 포함한 여러 선배님들과 감독님, 스태프들의 팀워크가 좋아서 그렇다”라며 “제가 많이 부족하지만 이렇게 좋은 팀과 같이 하게 돼 자신감도 많이 생기겼다. 모든 분들께 감사할 따름”이라고 말했다.

유인애는 다수의 TV 광고, 웹드라마 ‘남사친에서 사가 빠지는 순간’ ‘사랑의 정석’ 등에 출연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