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바웃타임’ 한승연, 당차고 야무진 뮤지컬 조연출로 변신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tvN '어바웃타임'

사진=tvN ‘어바웃타임’

tvN 새 월화드라마 ‘멈추고 싶은 순간: 어바웃타임’ 한승연이 뮤지컬 조연출 전성희 역으로 변신한 자태가 공개됐다.

오는 5월 21일 처음 방송될 ‘멈추고 싶은 순간: 어바웃타임’(극본 추혜미, 연출 김형식, 이하 ‘어바웃타임’)’은 수명시계를 보는 능력을 지닌 여자 최미카(이성경)와 악연인지 인연인지 모를 운명에 엮인 남자 이도하(이상윤)가 만나 사랑만이 구현할 수 있는 마법 같은 순간을 담아낸 운명구원 로맨스다.

이와 관련 한승연은 당차고 야무진 면모를 지닌 뮤지컬 조연출 전성희 역을 맡았다. 전성희는 뮤지컬 업계에서 산전수전 공중전을 다 겪으며 ‘하드코어’한 업무량을 자랑하는 캐릭터. 똑 부러진 성격에 강단 있는 면모를 지닌 인물이자, 털털하고 쿨한 ‘의리녀’로 매력을 더한다. 특히 뮤지컬 배우 지망생인 최미카(이성경)와는 둘도 없는 ‘절친 케미’를, 천재 뮤지컬 감독 조재유(이서원)와는 상사-부하 직원의 ‘직장 케미’를 선보이며 작품에 활력을 돋운다.

무엇보다 한승연이 뮤지컬 조연출로 변신한 모습이 공개돼 시선을 집중시키고 있다. 가죽재킷에 웨이브헤어를 한 채 당찬 모습을 드러내는가 하면, 카디건을 입고 반묶음 머리를 한 채 환한 미소를 터트리는 등 기존의 귀엽고 사랑스러운 이미지와는 또 다른, 소탈하면서도 다부진 카리스마를 뿜어내고 있다.

특히 한승연은 남다른 전문성을 지닌 뮤지컬 조연출 역할을 표현하기 위해 촬영 전부터 직접 업계를 취재, 스타일링은 물론 디테일이 살아있는 연기에 반영하는 등 열정을 발휘하고 있다. 본격적인 배우로 도전에 나서고 있는 한승연이 이번 작품을 통해 그간 쌓아온 연기 내공을 제대로 발휘하고 있는 셈이다.

한승연은 “뮤지컬 조연출 전성희 역을 통해 ‘업계 베테랑’의 느낌을 주고 싶어 세심하게 신경을 쓰고 있다”라며 “겉보기에는 멋진 전문직 여성 그 자체지만, 실제로는 비즈니스와 애정 전선에 비상등이 켜지는 모습을 리얼하게 그려내 또래 여성들이 가장 공감할 만한 ‘현실 연기’로 지지를 얻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제작진은 “한승연이 이성경과 서로의 꿈과 삶을 응원해 주는 절친으로 뭉클한 감동을 주는 한편, 능숙한 뮤지컬 조연출의 면모를 완벽하게 선보이는 등 한결 깊어진 연기로 제작진을 놀라게 하고 있다”며 “일과 사랑, 우정에 있어 모두 최선을 다하는 전성희 역에 20~30대 여성들의 공감이 쏟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어바웃타임’은 ‘시를 잊은 그대에게’ 후속으로 오는 21일(월) 오후 9시 30분 첫 방송을 내보낸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