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법 변호사’ 이준기-서예지-이혜영-최민수, 캐릭터 포스터 공개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tvN '무법 변호사'

사진=tvN ‘무법 변호사’

tvN 새 토일드라마 ‘무법변호사’ 속 이준기, 서예지, 이혜영, 최민수 캐릭터의 매력을 알리는 캐릭터 포스터와 2인 포스터가 공개됐다.

오는 12일 처음 방송되는 ‘무법변호사’(연출 김진민, 극본 윤현호)는 법 대신 주먹을 쓰던 무법(無法) 변호사가 자신의 인생을 걸고 절대 권력에 맞서 싸우며 진정한 무법(武法) 변호사로 성장해가는 거악소탕 법정활극.

그런 가운데 ‘무법변호사’는 2일 이준기, 서예지, 이혜영, 최민수의 캐릭터 매력을 담은 포스터 2종을 공개해 예비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한다. 공개된 포스터는 드라마 속 캐릭터에 오롯이 빠져든 네 사람의 아우라와 함께 ‘무법변호사’ 속 열연을 기대하게 한다.

네 사람은 다양한 작품을 통해 극과 극을 오가는 캐릭터로 자신만의 필모그래피를 그려가고 있는 대체불가 배우들. 그런 이들이 ‘무법변호사’에서 김진민 감독의 섬세한 디렉팅 아래 지금까지 본 적 없는 캐릭터를 자연스럽게 소화했다.

이준기가 맡은 무법변호사 봉상필은 법과 주먹을 겸비한 조폭 출신 변호사. 산전수전 다 겪은 거친 눈빛과 절대 권력을 조롱하듯 입꼬리를 올린 여유로운 미소가 인상적이다. “없을 무 아니고 싸울 무! 법으로 싸우는 무법변호사!”라는 카피만으로 봉상필의 매력을 리얼하게 담아내고 있어 드라마를 통해 전달될 그의 이야기에 대한 궁금증을 자극한다.

서예지는 부당한 판결에 절대 굴복하지 않겠다는 듯 걸크러시 면모를 고스란히 드러내고 있다. 여기에 “때린 건 미안한데 그딴 판결은 인정 못 해!”라며 극 중 하재이의 당찬 매력이 담긴 카피는 위기 상황에도 주눅들지 않는 패기와 열정, 강단과 신념을 가진 꼴통변호사 하재이를 200% 생생하게 보여주고 있어 눈길을 끈다.

이혜영이 열연을 펼친 차문숙은 고결한 성녀의 미소 속 탐욕을 감춘 전대미문의 악역 캐릭터. 특히 공개된 포스터 속 눈빛만으로 보는 이들을 압도하는 이혜영은 “내가 곧 이 도시의 법이자 정의야!”라는 카피에서 엿보이듯 지금껏 본 적 없는, 상상조차 할 수 없었던 그녀의 섬뜩한 두 얼굴을 보여줄 것을 예고해 예비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증폭시킨다.

마지막으로 최민수는 자신의 성공을 위해서라면 어떤 악행도 마다하지 않는 야망남 안오주를 연기한다. 강렬한 눈빛만으로 잔인무도한 안오주의 악랄한 아우라가 느껴진다. 특히 “내는 이제 기업가다. 깡패가 아니고!”라는 카피처럼 어시장 깡패라는 인생의 족적을 지우고 과거를 청산하고자 피도 눈물도 없는 매정한 악역의 끝판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이와 함께 공개된 이준기, 서예지 2인 포스터 또한 시선을 강탈한다. ‘법 좀 아는 조폭? 주먹 좀 아는 변호사!’라는 카피와 함께 고층 건물들이 하늘을 메우는 도시 아래 의미심장한 눈빛을 보내는 두 사람의 모습은 절대 권력에 거침없이 부딪히고 싸울 이들의 활약과 두 캐릭터가 선사할 무법 케미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무법변호사’는 ‘라이브’ 후속으로 오는 12일 오후 9시 첫 방송을 내보낸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