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쾌한 반격 기대”…’예쁜 누나’ 서정연의 빅픽처는?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서정연 스틸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서정연 스틸

JTBC 금토드라마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의 걸크러시 서정연이 어떤 생각을 하고 있을지 궁금증이 모아진다.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에서는 로맨스만큼이나 윤진아(손예진)의 회사 이야기가 흥미진진하게 다뤄져 시청자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특히 남자 직원들의 무례한 행동에 사이다를 날리기 위해 준비하는 여자 직원들의 중심에는 정영인(서정연) 부장이 있다. 영인의 비밀스러운 지시에는 어떤 큰 그림이 담겨있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남호균(박혁권) 이사가 자신의 실수를 진아에게 뒤집어씌울 때 한발 물러서서 도와주던 영인. 회식에서 공철구(이화룡) 차장의 불쾌한 농담에 진아가 어쩔 수 없이 웃어주면 멀리서 지켜보곤 했다.

하지만 진아가 자신의 목소리를 내고 사내에 변화의 바람이 불기 시작하면서 영인의 활약도 펼쳐졌다. 남이사와 공차장이 “상명하복”을 강조하며 진아에게 고기를 자르라고 시키자 일부러 남자 사원을 불러 똑같이 지시했다. 그리고 “이런 상명하복을 말씀하시는 거죠?”라고 웃으면서 소리쳐 공차장과 남이사를 되레 당황하게 만들었다.

달라진 사내 분위기를 파악한 조경식(김종태) 대표가 여직원 주재 회식을 열겠다고 하면서 영인의 은밀한 작전 역시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모든 종류의 차별로 인해 발생하는 불편사항에 관한 여직원들 의견”을 받아오라는 조대표의 속내를 정확히 알 수 없었던 영인이 개인적으로 증거를 수집하기 시작한 것.

우선 최중모(이창훈) 차장이 자신의 자리에서 여직원들의 설문지를 몰래 꺼내보고 조대표에게 슬쩍 언질을 줬다는 것을 알고 역으로 이용했다. 최차장의 행각이 담긴 CCTV 영상을 보여주며 “사실인 증거 찾아와. 휴대폰 메시지, 톡, SNS, 녹취도 좋아. 가리지 말고 남자 직원들의 더러운 생각, 행태, 싹 다“라고 지시했다.

최차장에게 내린 지시뿐만 아니라 남직원들의 문제를 수면 위로 올리는 데에 가장 적극적인 금보라(주민경)를 따로 부른 영인. “그동안 여직원들이 겪은 불합리한 일들, 성추행뿐 아니라 업무적인 일도 포함해서 증거 좀 모아봐”라는 영인의 목소리에는 이번 일을 조용히 덮어두지 않겠다는 의지가 담겨있었다.

보라는 고민에 빠지긴 했지만 쉬쉬하려는 여직원들이 목소리를 낼 수 있도록 분위기를 조성했고, 최차장은 공차장에게 미끼를 던져 직접적인 증거를 몰래 얻어냈다. 증거를 모으고 있는 영인은 이를 어떤 방법으로 현명하게 사용할지 기대가 모아진다.

드라마 관계자는 “이번 주 방송에서 영인의 손에 온갖 증거들이 모일 예정이다. 때론 카리스마 있게, 때론 따뜻하게 여직원들을 이끌어가는 걸크러시 부장답게 이 증거들을 어떻게 이용할지 함께 지켜봐달라”고 말했다. 또 “영인의 빅픽처와 함께 진아, 보라, 그리고 다른 여직원들이 어떤 사이다 전개를 펼칠지 기대해달라”고 덧붙여 기대를 높였다.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는 오는 4일 오후 11시 11회가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