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도 맑음’, 시작부터 남다른 호흡…’기대’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내일도 맑음' 스틸

‘내일도 맑음’ 스틸

KBS1 새 저녁일일극 ‘내일도 맑음’에 출연하는 배우들이 시작부터 남다른 호흡을 과시했다.

‘내일도 맑음’ 제작진은 오는 7일 첫 방송을 앞두고 첫 세트 촬영 현장 스틸을 공개했다.

지난 달 30일 KBS 별관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촬영 현장에는 연출을 맡은 어수선 PD와 제작진들, 배우 설인아, 진주형, 하승리, 이창욱, 심혜진, 최재성 등이 참석했다.

본격적인 촬영에 앞서 순탄한 대장정을 기원하는 ‘시청률 대박 기원제’부터 진행됐다. 연출을 맡은 어 PD는 “좋은 날 시작하는 작품, 좋은 배우들과 제작진들이 함께 해 든든하다. 시청률 대박을 기원한다.”며 현장의 분위기를 북돋았다.

이창욱은 “오늘도 맑음, 내일도 맑음, 아자아자”라고 큰 목소리로 화답했고 남능미는 “큰 욕심 없습니다. 시청률 50% 기원합니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시작된 첫 촬영에서 배우들은 드림팀다운 찰떡 호흡을 과시했다. 심혜진(윤진희 역)은 우아하고 고상한 수정부티크의 대표로 변신했다. 특히 그는 잃어버린 어린 딸을 잊지 못한 모성애를 애절한 눈빛으로 표현해 분위기를 압도했다. 극 중 자매인 지수원(윤선희 역), 조카인 하승리(황지은 역)와는 한 집에 살며 친근한 케미스트리를 선보일 예정이다.

가족의 이야기와 더불어 다채로운 로맨스라인도 관심을 모은다. 설인아, 진주형, 하승리, 이창욱 네 명의 청춘남녀가 펼칠 로맨스와 심혜진과 최재성의 중년 멜로, 백승희와 로빈 데이아나의 국경을 넘어선 글로벌 연애까지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내일도 맑음’은 흙수저 무스펙 주인공 강하늬가 그려내는 7전8기 인생 리셋 스토리와 주변 가족들의 살맛나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오는 8일 오후 8시 25분에 처음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