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 꼭 잡고’ 김태훈, 한혜진 향한 눈물의 ‘사랑고백’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

사진=MBC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

MBC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 김태훈의 한혜진을 향한 애절한 사랑 고백이 포착됐다.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극본 정하연, 연출 정지인·김성용, 이하 ‘손 꼭 잡고’)의 한혜진(남현주)이 시한부 한 달을 선고 받은 가운데 그의 주치의 김태훈(장석준)의 한혜진을 향한 애절한 사랑 고백이 보는 이들의 안타까움을 배가시킨다.

지난 ‘손 꼭 잡고’ 23-24회에서 석준은 현주에게 시간이 한 달 밖에 남지 않았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그동안 뇌 속의 혹이 커지지 않았다며 현주를 안심시켜왔던 석준은 더 이상 현주의 상태를 숨길 수 없다고 생각해 현주의 남편인 도영(윤상현)을 찾아가 솔직하게 털어 놓는다. 충격에 휩싸인 도영은 현주와 신혼 때 함께 발리로 석양을 보러 가기로 약속한 적이 있다며 석준에게 발리로 떠나는 티켓을 건넸고 현주가 행복한 마지막을 맞이할 수 있도록 부탁했다. 이에 석준이 현주와 발리행 마지막 여행을 함께 할 수 있을지 향후 전개에 관심이 모아진 상황.

이 가운데 공개된 스틸 속에는 입원 중인 한혜진과 그의 곁을 떠날 줄 모르는 김태훈의 모습이 담겨 있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창백한 낯빛과 함께 몰라보게 수척해진 한혜진의 모습에서 그의 병색이 더욱 악화, 위독한 상태임이 짐작돼 가슴을 졸이게 한다.

김태훈은 그런 한혜진의 옆을 묵묵히 지키며 정성껏 간호하고 있다. 한혜진의 손을 꼭 잡은 채 그를 애틋하게 바라보는 김태훈에게서 한혜진을 향한 사랑이 고스란히 전해진다. 급기야 김태훈이 한혜진을 향해 눈물을 쏟아 내고 있는 모습. 김태훈의 눈물이 보는 이들까지 눈시울을 붉히게 만드는 가운데 또 한 번 가슴 아픈 전개가 펼쳐질 것이 예측돼 벌써부터 가슴 한 켠을 저릿하게 만든다.

이날 김태훈은 본 촬영 전부터 감정에 깊이 몰입, 슛이 들어가자마자 눈물을 왈칵 쏟아냈다. 현장 스태프들 모두 김태훈의 고백을 숨죽이며 지켜 봤을 뿐 아니라 누워 듣고 있던 한혜진 역시 OK사인과 함께 잔뜩 붉어진 눈시울을 보여 현장을 더욱 숙연하게 만들었다.

‘손 꼭 잡고’ 제작진은 “현주에게 점점 죽음이 다가오고 있는 만큼 석준이 현주의 행복을 위해 최선을 다할 예정이다. 마지막까지 혼신의 연기를 펼치는 배우들에게 많은 응원 부탁 드린다”고 전해 종영까지 2주 남겨 둔 ‘손 꼭 잡고’에 기대감을 더욱 상승시킨다.

‘손 꼭 잡고’는 오늘(2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