밴드 혁오, 오늘(2일)부터 전국투어 티켓 판매…’뜨거운 티켓팅 예고’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 사진제공=CJ E&M

/ 사진제공=CJ E&M

밴드 혁오의 월드투어로 이어질 대망의 첫 번째 전국투어 티켓이 오늘(2일) 오후 8시부터 인터파크 티켓을 통해 단독으로 판매된다.

혁오는 오는 6월 30일부터 7월 1일까지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2018 혁오 전국투어 <24 How to find true love and happiness>’를 개최한다.

이번 공연은 혁오가 2014년 데뷔 이후 처음으로 진행하는 전국투어이자 월드투어의 서막을 여는 특별한 의미를 지닌다. 투어 공식화 이후 전국 각지의 팬들은 혁오를 한층 더 가까이 볼 수 있다는 사실에 뜨거운 반응을 이어나가고 있어 뜨거운 티켓팅 전쟁이 기대된다.

혁오는 서울 공연을 시작으로 대구(7월 14일), 부산(7월 21일)에서도 공연을 펼치며 이를 시작으로 북미, 유럽, 아시아 등의 주요 도시에서 월드투어까지 이어나갈 계획이다. 개최국가, 투어일정 등 세부사항은 순차적으로 공개된다.

혁오는 완성도 높은 콘서트를 위해 준비 중이며 독일 베를린에서의 공연명 ‘24 How to find true love and happiness’와 동일한 타이틀의 앨범을 준비하고 있다. 때문에 이번 투어에서는 혁오가 준비 중인 신곡 라이브를 가장 먼저 만나볼 수 있다.

혁오는 작년 5월부터 8월에 걸쳐 일본, 홍콩, 대만, 태국, 말레이시아 등 아시아 주요 국가들에서 단독 공연을 개최해 매회 매진을 기록했고 9월 미국 6개 도시 및 캐나다 2개 도시, 유럽 포함 총 28개 도시에서 해외투어를 진행해 세계 팬들의 관심을 사로잡았다.

또 지난 4월 정규 1집 앨범 ‘23’을 전세계 발매해 국내 음원 차트 정상을 차지했다. 평단과 대중의 고른 지지를 받은 것은 물론 해외에서도 호평을 얻으며 글로벌 아티스트로서의 입지를 다졌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