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영, 구원파 전도 현장 포착… 배용준도 참석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가수 박진영/사진=텐아시아 DB

가수 박진영/사진=텐아시아 DB

가수 박진영과 배우 배용준이 기독교복음침례회(구원파) 집회에 참석한 사실이 알려졌다.

2일 디스패치는 박진영이 지난 3월 21일 서울 역삼동에서 열린 구원파 전도 집회에 참석해 7일간 전도 집회를 이끌었다고 보도했다. 이 집회에는 배용준도 참석했다.

박진영의 아내는 세월호 소유주 유병언의 조카로, 박진영은 세월호 참사 당시 구원파와의 관계를 의심받았다. 하지만 그는 “지난 몇 년간 많은 종교를 공부해봤으나 여전히 무교”라며 부인했다.

디스패치의 보도에 따르면 전도 집회에 참석한 박진영은 “2012년 10월 새 사람이 됐다. 논리적으로 성경에 항복했다”면서 “거듭난 건, 2017년 4월 27일이다. (단번에) 믿음이란 걸 선물 받았다”고 간증했다.

이와 함께 박진영이 유병언 청해진 회장의 핵심 측근인 변기춘과 환하게 웃고 있는 모습, 구원파 모임을 돕는 배용준의 모습 등이 포착돼 눈길을 끌었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