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맨스 패키지’, 더욱 더 치열해진 ‘연애 전쟁’ 예고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SBS '로맨스 패키지'

사진=SBS ‘로맨스 패키지’

SBS ‘로맨스 패키지’가 더욱 더 치열해진 ‘연애 전쟁’을 예고했다.

오늘(2일) 방송되는 ‘로맨스 패키지’는‘소개팅보다 짜릿하고 맞선보다 효율적인 3박 4일 간의 주말 연애 패키지’를 콘셉트로, 2030 트렌드로 떠오른 ‘호캉스(호텔+바캉스)’와 ‘연애’를 접목시킨 연애 리얼리티 프로그램.

부산 편 첫 방송에서 주목할 점은 새로운 안방마님 임수향과 일일 로맨스가이드 승리의 활약이다. 특히 임수향은 내숭 없는 시원시원한 입담으로 여자들의 마음을 대변하는 동시에, 아리송한 출연자들의 러브라인을 예리하게 파헤치며 준비된 로맨스가이드로서의 역량을 한껏 뽐냈다. ‘승츠비’(승리+개츠비) 승리 역시 젊은 감각을 탑재한 진행으로 출연자들의 오작교 역할을 톡톡히 했다. 여기에 동갑내기 임수향, 승리의 남사친-여사친 케미가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이 날 첫 방송에서는 ‘추억의 방팅’을 재해석해 시청자들의 공감과 추억을 불러일으켰던 ‘미니바 선택’의 놀라운 결과도 공개된다. 무려 3명의 여성에게 선택을 받은 역대급 의자왕이 탄생한 것. 상상도 못한 결과에 어색함만 흐르던 중, 남자 출연자가 “우리 어디서 본 적 있지 않아요?”라며 한 명의 여자에게 관심을 보이자 굳은 표정으로 맥주를 원샷하거나 은근한 견제의 눈빛을 주고받는 등 출연자들 사이에 폭풍전야 분위기가 흘러 치열한 연애 전쟁을 예고했다.

그리고 이날 방송 말미엔 ‘로맨스패키지’의 백미, 자기소개 시간도 공개된다. 출연자들의 이미지와는 180도 다른 반전스펙이 줄줄이 밝혀지면서 마지막까지 눈을 뗄 수 없는 관전포인트를 선사할 예정.

‘로맨스 패키지’는 오늘(2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