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물 캐는 아저씨’ 샘 오취리 “정규 편성 된다면 제주도서 나물 캐고파”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샘 오취리/사진=KBS2 '나물 캐는 아저씨'

샘 오취리/사진=KBS2 ‘나물 캐는 아저씨’

KBS2 ‘나물 캐는 아저씨’ 막내 샘 오취리의 나물 사랑이 듬뿍 담긴 흥나는 인터뷰가 공개됐다.

오는 4일 처음 방송되는 ‘나물 캐는 아저씨’(이하 나캐아)는 안정환, 추성훈, 김준현, 최자, 샘 오취리 등 육식성 도시남의 자연산 나물 채집기. 지천에 깔려서 이름조차 모르던 ‘나물’이 주인공이 되어 대한민국 나물지도를 완성해 갈 예정이다.

먼저 샘 오취리는 “하동에 내려가기 전에는 나물 캐는 일이 재미있을 것이라고 상상도 못했다. 막상 현장에 도착해 나물을 캐 보고 요리도 해 보니 정말 정말 좋았다”며 제 손으로 직접 나물을 캤다는 사실에 대해 설렘과 들뜸을 감추지 못했다.

사실 샘 오취리는 “그동안 한국 음식을 먹을 때 나물이 밑반찬으로 나와 별 생각 없이 먹어왔다”며 나물에 대해 잘 알지 못했다고 한다. 또한 “가나에서도 종종 나물을 먹지만 평상시처럼 자주 먹지는 않는다. 시골의 어르신 분들이 많이 드신다”며 가나 나물이 보편적인 한국 나물과는 다름을 설명했다.

나물을 전혀 알지 못했던 샘 오취리는 “나물에 대해 배우고 다양하게 먹을 수 있는 방법까지 알게 돼서 정말 기쁘다. 첫날 채집한 쑥부쟁이가 가장 기억에 남았다”라며 자신의 최애 나물을 밝혔다. 심지어 “쑥부쟁이를 다른 나물들과 확실히 구별할 수 있을 것 같다. 또 친구들이랑 밥 먹을 때도 쑥부쟁이라고 자신 있게 말할 수 있을 것 같다”며 나물에 대한 자신감까지 드러냈다.

그런가 하면 샘 오취리는 촬영지인 경남 하동과 제일 잘 어울리는 멤버로 떠오른 바 있다. 급기야 형들로부터 하동의 오취리 ‘동칠이’라는 구수한 별명까지 얻었다고 전해져 배꼽을 쥐게 한다. 이에 샘 오취리는 “느긋하고 서두르지 않는 하동에서 가나 고향에 온 느낌을 받았다. 오랜만에 방송 스케줄에서 벗어나 여유롭게 신선한 나물도 캐고 요리할 수 있어 정말 좋았다”며 ‘동칠이’의 순박함으로 미소 짓게 했다.

이처럼 나물의 매력에 푹 빠진 샘 오취리에게 정규가 된다면 가보고 싶은 명소가 있는지 묻자 곧바로 제주도라고 전해 궁금증을 높였다. “촬영하면서 나물 연구하는 박사님께서 나물에는 엄청난 종류가 있다고 하셨다. 과연 제주도에는 어떤 나물이 있을지 가나 나물과 비슷한 나물이 있을지 궁금하다”며 뜨거운 나물 열정으로 웃음짓게 만들었다.

또한 샘 오취리는 산삼 도전도 하겠냐는 질문에는 “삼~?”이라며 산삼 자체를 모르는 듯 반문하더니, 홍삼이나 인삼과 달리 자연에서 자란 것이 산삼이라는 설명에 “홍삼!”이라고 외치며 반가움을 표시해 폭소를 터뜨렸다. 이어 “차 안에 홍삼박스가 가득 있다. 산삼을 캐러 간다고 하면 무조건 갈 것이다”라며 재빠르게 대답해 가나인도 사로잡은 열혈 ‘나물 사랑’을 폭발시켰다.

‘나캐아’는 오는 4일 오후 11시 첫 방송을 내보낸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