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해요’ 오상진 “자취 경력 20년… 요리 잘 하는 남편” 실력 검증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사진제공=올리브

사진제공=올리브

올리브 ‘다 해먹는 요리학교: 오늘 뭐먹지?(이하 ‘다해요’)’에 아나운서 오상진이 출연해 요리 실력을 공개한다.

2일 오후 방송되는 ‘다해요’ 5회에서는 오상진과 함께 불가리아 셰프 미카엘이 출연해 불가리아식 술안주 ‘스파나체노 루로’ 레시피 수업을 펼친다.

오상진은 이날 “자취 경력 20년의 ‘요리왕 남편'”을 자신하며 반장 완장을 차고 등장해 양세형의 견제를 받는다. 그는 “주로 인터넷으로 요리를 배운다. 동영상을 보고 집에서 실습해 실력을 검증받았다”고 말한다.

오상진은 ‘다해요’ 1교시에서 “요리는 스냅”이라며 프라이팬 스냅 게임을 시작한다. 손목의 스냅을 이용해 대형 프라이팬부터 3구 달걀팬, 장난감 프라이팬까지 종류가 다른 4가지의 프라이팬 위 음식을 뒤집는 것. “부침개면 두 바퀴까지 뒤집을 수 있다”고 자신한다.

본격적인 요리 수업이 펼쳐지는 2교시에서는 셰프 미카엘이 등장해 시금치 크레페 반죽과 함께 발칸반도 소스 레시피를 전수한다. 오상진은 ‘시금치 바나나 스무디’ 레시피를 공개하며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이날 방송에서는 미카엘의 훈훈한 외모에 반한 박나래가 정작 수업 중에는 미카엘을 못미더워하며 웃음을 선사한다. 치즈 펴바르기부터 롤 말기까지 중요한 순간마다 발동하는 박나래의 ‘미카엘 의심’이 어떤 결과를 가져올지 궁금증을 더한다.

‘다해요’는 2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