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만난 기적’ 라미란, 김명민 향한 그리움에…’공감 UP’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배우 라미란/사진=KBS2 월화드라마 '우리가 만난 기적'

배우 라미란/사진=KBS2 월화드라마 ‘우리가 만난 기적’ 방송 캡처

KBS2 월화드라마 ‘우리가 만난 기적'(극본 백미경, 연출 이형민, 이하 ‘우만기’)에서 김명민을 그리워하는 라미란의 연기가 애틋함을 자아내고 있다.

조연화(라미란)는 남편이 죽고 돌연 나타난 송현철(김명민)의 정체에 대해 의혹을 품었다. 그의 입으로 직접 “당신 남편이 아니다”라는 확언까지 받았지만 여전히 그의 존재를 의식하고 있는 상황.

특히 조연화에게 송현철은 남편의 부재를 더욱 피부로 와 닿게 하는 요인이 됐다. 생전의 남편과 전혀 다른 외모, 스펙을 가졌지만 남편만큼이나 자신들의 사정을 훤히 알고 있는 송현철에게 점점 마음이 흔들리고 있는 것.

이에 그녀는 송현철B(고창석)와 함께 했던 지난 추억들을 되새겼다. 또 아직 해지하지 못한 남편의 옛 번호로 전화를 걸어 속마음을 털어놨다. 송현철로 인한 혼란과 그럴수록 배가되는 남편에 대한 그리움이 사그라들지 않았다.

더불어 조연화는 남편의 죽음을 수사 중인 박 형사(전석호)와 아웅다웅 케미를 선보이고 있다. 직접 수사에 대한 조언을 건네며 오지랖을 펼쳐 슬픈 상황에서도 재미를 선사하고 있다. 조연화를 연기하는 라미란이 캐릭터의 희로애락을 표현하며 극을 풍부하게 만들고 있다는 평가다.

‘우리가 만난 기적’은 매주 월·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