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 수도 있는 사람’, 휴스턴국제영화제 금상…국내 웹드라마 ‘최초’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JTBC ‘알 수도 있는 사람’ 포스터/사진제공= JTBC ‘알 수도 있는 사람’

JTBC ‘알 수도 있는 사람’ 포스터/사진제공= JTBC ‘알 수도 있는 사람’

JTBC 웹드라마 ‘알 수도 있는 사람’이 ‘휴스턴국제영화제(Houston Independent International Film Festival)’에서 금상을 수상했다.

지난 29일(현지 시간) 미국 휴스턴에서 열린 제 51회 휴스턴국제영화제에서 ‘알 수도 있는 사람'(연출 임현욱)이 티비 스페셜 드라마틱 부문 금상을 수상했다. 한국에서 제작된 웹드라마가 휴스턴국제영화제에서 수상한 것은 이번이 최초다.

휴스턴국제영화제는 1961년에 처음 제정돼 샌프란시스코, 뉴욕영화제에 이어 북미에서 세 번째로 오래된 국제독립영화제다. 이곳에서 시상하는 속칭 ‘레미상(Remi Awards)’은 에미상, 토니상과 더불어 북미에서 권위 있는 상으로 인정받고 있다. JTBC에서는 ‘크라임씬2’가 2016년 TV 엔터테인먼트 경쟁 부문 금상을 수상한 전력이 있다.

‘알 수도 있는 사람’은 2017년 7월 31일부터 10부작으로 공개된 웹드라마다. 옛 연인이 남긴 스마트폰의 비밀번호를 풀며, 잠겨버린 사랑의 기억도 함께 풀어가는 미스터리 로맨스를 담았다. 소녀시대 최수영과 이원근, 심희섭 주연으로 독특한 소재와 연출로 국내에서도 호평 받았다. 지난해 10월에는 추석특집 2부작으로 방송되며 눈길을 끌었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