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권율, 진땀 뻘뻘 해명방송 된 사연은?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라디오스타'

사진=MBC ‘라디오스타’

배우 권율이 MBC ‘라디오스타’에서 같은 소속사 배우 윤계상, 이제훈, 조진웅과 관련한 이야기에 대해 적극 해명한다.

오늘(2일)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는 같은 소속사이자 절친한 네 명의 배우 권율, 한예리, 최원영, 고성희가 함께하는 ‘사람이 좋다’ 특집으로 꾸며진다.

권율은 과거 절친한 배우 윤계상의 1+1(원 플러스 원)으로 타 방송에 출연했던 과거를 청산하고 이번엔 당당하게 ‘라디오스타’ 제 1열에 착석했다. 그는 시작부터 현 소속사의 계단 한 칸 정도는 기여하고 있다고 밝히면서 “제가 그런 사람입니다”라며 입담에 시동을 걸기 시작했다.

그런 권율이 당황한 건 다름 아닌 같은 소속사 배우이자 절친인 윤계상과 관련한 자신의 발언. 그는 자신이 한 윤계상 관련 사전 인터뷰와 관련해 MC들과 진실공방을 벌이며 적극 해명하는 모습으로 큰 웃음을 안겼다.

권율은 이후에는 윤계상의 ‘무 탄수화물 단백질 과식’ 다이어트 식단까지 폭로해 스튜디오를 웃음 바다로 만들었다. 그는 다이어트를 하는 윤계상이 식사를 하는 장면을 목격한 후 감탄한 이유를 밝혀 모두를 폭소케 했다.

권율은 윤계상 뿐 아니라 ‘이제훈과의 여행은 피곤하다’, ‘조진웅 결혼식 사회가 불편했다’ 등 같은 소속사 동료들과의 일화를 얘기한 것과 관련해서도 적극 해명에 나서며 진땀을 뻘뻘 흘려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그런가하면 권율은 이름을 개명하는데 큰 역할을 한 인물이 ‘종교지도자’라고 언급했는데, 이와 관련해 또 다시 해명을 해 MC들이 웃음을 참지 못하게 만들었다. 그 밖에도 권율은 차범근 축구교실 1세대라고 밝히며 볼 좀 차는 ‘아이돌’을 지목해 시선을 집중시키기도 했다.

특히 권율은 화를 내는 순간에도 자신의 감정을 체크하는 습관을 고백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 같은 습관에는 남다른 ‘배우 철학’이 담겨 있는 것으로 전해져 관심을 모은다.

‘라디오스타’는 오늘(2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