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다일X리코, ‘스페이스 공감’ 첫 출연… 탄탄한 실력X무대 매너 ‘눈길’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양다일(위), 리코/사진=EBS '스페이스 공감'

양다일(위), 리코/사진=EBS ‘스페이스 공감’

지난해 12월 2집 ‘White Light Panorama’를 발표한 리코와 같은 달 1집 ‘inside’를 발표한 양다일이 EBS ‘스페이스 공감’에 처음 출연해 감성을 자극하는 아늑한 낙원 같은 무대를 선사했다.

제15회 ‘한국대중음악상’ ‘최우수 알앤비&소울 노래’ 부문을 수상한 실력파 뮤지션 리코는 “’스페이스 공감’에 출연하는 것과 수상이 큰 목표였는데 둘 다 이루게 돼서 너무 기쁘고, 지금까지 음악을 하기를 잘했다는 생각이 든다”고 첫 출연 소감을 밝히며 공연을 시작했다. 그는 2집 ‘White Light Panorama’의 수록곡 ‘Vanish’부터 상대방에게 전하고픈 마음을 경쾌하게 그린 곡 ‘Come My Way’, 2015년 발표했던 1집 ‘The Slow Tape’의 타이틀곡이자 사랑을 나누는 연인을 그린 ‘Special’ 등을 완벽한 라이브로 선보이며 관객들의 마음을 두드렸다.

역시 ‘스페이스 공감’에 처음 출연한 양다일은 2015년 발표한 첫 솔로 싱글 ‘널’의 수록곡 ‘Stay With You’로 이날 공연의 시작을 알렸다. 이후 지난해 말 음원 발표 후, 꾸준히 음원 차트에 이름을 올리며 사랑받고 있는 ‘미안해’를 호소력 짙은 목소리로 들려줘 공연장을 촉촉한 감정으로 물들였다. 또한, 정키의 객원 보컬로 참여해 많은 사랑을 받았던 곡 ‘우린 알아’까지 열창, 관객들의 열띤 박수와 환호를 받기도 했다.

‘스페이스 공감’은 오는 3일 오후 11시 55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