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석호, 김명민 정체 파헤치다 괴한 습격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우리가 만난 기적'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우리가 만난 기적’ 방송화면 캡처

배우 전석호가 괴한에게 습격당했다. 1일 오후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우리가 만난 기적'(극본 백미경, 연출 이형민)에서다.

박형사(전석호)는 끊임없이 송현철A(김명민)의 죽음을 파헤쳤다. 조연화(라미란)에게는 송현철A가 죽은 남편의 친구가 아니라는 말도 했다.

끈질긴 수사 끝에 마구 뒤섞인 퍼즐을 하나 둘 알아가는 박형사. 그는 송현철B가 대출받은 돈을 죽은 다음날 갚았다는 사실을 알았다. 아울러 송현철A의 계좌를 통해 이뤄졌다는 것도 확인했다.

이후 그는 괴한을 만났다. 검은 마스크에 모자를 뒤집어쓴 정체 모를 남성은 박형사의 배에 칼을 들이댔고, 몸싸움을 했다. 박형사는 괴한의 습격에 칼에 찔리는 부상을 입었다.

진실을 향해 갈수록 위험에 처하는 박형사가 송현철B의 죽음을 밝힐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