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하룡·이홍렬, 20년 만에 ‘귀곡산장’으로 뭉친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사진제공=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코미디언 임하룡, 이홍렬이 MBC에브리원 예능프로그램 ‘비디오스타’를 통해 과거를 추억한다. 오는 2일 방송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임하룡, 이홍렬을 비롯해 코미디언 전유성, 이성미도  ‘비디오 스타’에 출연한다. 이들은 1990년대 안방극장을 사로잡은 인기 개그 코너들을 떠올릴 예정이다.

이홍렬은 코너 ‘큰집 사람들’의 인형 옷을 입고 그때 그 시절 개그를 보여주며 시선을 모았다고 한다. 그는 임하룡과 더불어 웃음과 공포의 묘한 조화로 인기를 끈 ‘귀곡산장’도 즉석에서 재연했다. 갑작스러운 부탁에도 이홍렬은 흔쾌히 개인 휴대전화 속 ‘귀곡산장’ 주제가를 틀고 최선을 다했다.

임하룡과 이홍렬은 쑥스러워하면서도 끝까지 노래를 마치며 감동을 줬다고 한다.

‘비디오스타’ 제작진은 1일 “전유성은 자신이 발굴한 배우 한채영에게 영상편지를 남겼다. 그는 한채영을 발굴하게 된 사연을 이야기하며 ‘결혼식 할 때 내가 가보려고 했는데 청첩장을 안 주더라’고 말해 주위를 웃게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