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시트’ 전수진, 첫 등장부터 눈도장 ‘활약’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전수진. / 사진=SBS '엑시트' 방송화면 캡처

배우 전수진. / 사진=SBS ‘엑시트’ 방송화면 캡처

배우 전수진이 첫 등장부터 남다른 아우라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지난달 30일 방송된 SBS 특집드라마 ‘엑시트’를 통해서다.

전수진은 ‘엑시트’에서 배우 지망생 지선영 역을 맡았다. 돈을 벌고 싶은 마음에 현실과 타협하고 때로는 굴복하며 성공을 위해 달리는 인물을 연기했다.

그는 등장부터 오묘한 분위기를 풍겼다. 강수(최태준)와 마주친 장면에서는 거칠고 날선 눈빛으로 팍팍한 삶을 고스란히 녹여냈다.

전수진은 힘들게 살아가는 인물을 처연하게 표현하고 극을 이끌었다. 공연 포스터를 바라보며 미래가 보이지 않는 막막한 현실에도 희망과 절실함을 잃지 않았다. 보는 이들의 안타까움과 공감을 자아냈다.

그는 황태복(박호산)의 돈을 호시탐탐 노리지만 강수의 일침에 포기했다. 현실과 탐욕 사이에 선 인물의 성격을 제대로 살렸다는 평가를 받았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