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최원영, ‘병풍설’ 설욕..’수수께끼 토크’로 돌아왔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MBC '라디오스타'

사진제공=MBC ‘라디오스타’

배우 최원영이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아내이자 배우인 심이영 덕분에 ‘애정신’이 없다고 밝혔다. 오는 2일 방송에서 공개된다.

처음 ‘라디오스타’에 출연했을 당시 두각을 나타내지 못한 최원영은 이번에 확 달라진 모습으로 돌아왔다고 한다. ‘라디오 스타’ 제작진은 “다른 배우들과 다르게 소속사에 강한 불만을 드러냈다”고 귀띔했다.

최원영은 녹화 당시 “심이영 덕분에 애정 장면이 없는 배역이 들어온다”면서 “안 하는 게 아니라 안 온다”고 토로했다. 아울러 듣는 이들을 빠져들게 만드는 수수께끼 같은 이야기로 시선을 모을 예정이다.

이날 ‘라디오스타’에는 최원영 외에도 같은 배우 권율, 한예리, 고성희 등이 출연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