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정웅인, 검사장 낙마로 ‘독기 분출’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SBS '스위치-세상을 바꿔라'

사진제공=SBS ‘스위치-세상을 바꿔라’

“백검사도 사기꾼과 짜고 날 농락한 거라면, 장기판의 말은 부숴버려야죠!”

SBS 수목드라마 ‘스위치-세상을 바꿔라’의 정웅인이 자신을 속인 장근석을 향해 독기어린 눈빛으로 바라봤다. 1일 그가 분노를 터트리는 예고편이 공개됐다.

앞서 ‘스위치-세상을 바꿔라'(극본 백운철 김류현, 연출 남태진, 이하 ‘스위치’)에서는 사도찬(장근석)을 금태웅(정웅인)에게 넘겼던 백준수(장근석) 검사가 사실은 사도찬과 은밀한 공조를 벌였다는 반전 내용이 담겼다. 금태웅에게 ‘장기판의 말’이 되겠다고 했던 백준수는 오하라(한예리)까지 속이고 사도찬과 은밀히 ‘스위치’ 작전을 감행, 정도영 검사장(최재원)의 과거 범죄를 드러내는데 성공했다.

극중 금태웅은 검사장이 긴급 체포됐다는 소식을 듣고 담당검사가 오하라라는 사실에 분노했다. 금태웅은 치욕스러움에 부들부들 떨며 “오하라와 사도찬, 둘이 처음부터 계획한 거야”라며 장기판으로 다가가 장기알 하나를 집어 뚫어지게 살펴봤다. 이어 사도찬이 “장기의 묘미는 왕을 향해 한 발씩 죄여가는 맛이지요”라는 말을 떠올린 뒤 ‘왕’이 새겨진 장기알을 던져 부숴버렸고 장기알 속에서 도청장치가 나오자 금태웅은 백준수와 사도찬이 합세해 자신을 속였다고 의심했다.

오는 2일 방송되는 ‘스위치’에서는 금태웅이 사도찬, 백준수, 오하라 등을 모두 위협하는 모습이 펼쳐졌다. 금태웅은 차분한 목소리로 “왕이 날아갈 때까지 뭘하신 겁니까. 지원군이 되기는커녕 일이 더 어그러지지 않았습니까”라고 백준수에게 의심의 눈빛을 보냈다. 이어 금태웅이 “최정필 총재를 만나셨다고?”라며 백준수를 떠보듯 말하자, 백준수가 “천연가스 개발 사업에 투자할 생각이더군요”라고 태연하게 맞받아치는 장면이 담겼다. 아울러 “미션 하나 드리겠습니다”라는 금태웅의 목소리 위로, 백준수가 금태웅의 지시에 따라 어딘가로 향하는 장면이 그려져 궁금증을 높였다.

예고편 마지막 장면에는 “백검사도 사기꾼과 짜고 나를 농락한 거라면 애초에 계약이 성립하지 않은 셈이니 장기판의 말은 부숴버려야죠”라고 포효하는 금태웅의 목소리가 흘러 긴장감을 더했다.

‘스위치’ 제작진은 “지난 방송에서 백준수가 사도찬을 위해 일부러 금태웅을 찾아가는 등 공조했던 사실이 드러나 시청자들에게 짜릿한 반전의 쾌감을 선사했다”며 “앞으로 금태웅이 모든 상황을 알아차리고 사도찬, 백준수, 오하라와 맞서는 내용들이 전개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