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리트 푸드 파이터’, 깊이 있는 홍콩 식문화 이야기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tvN '스트리트 푸드 파이터'

사진제공=tvN ‘스트리트 푸드 파이터’

지난달 30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스트리트 푸드 파이터’가 시청자들의 군침을 제대로 자극했다.

이날 방송에서 백종원은 ‘맛의 도시’ 홍콩에 도착해 길거리 음식 탐방에 나섰다. 완탕면, 홍콩식 솥밥, 딤섬 등 다채로운 홍콩 음식에 대한 백종원의 설명은 시청자들의 이목을 끌었다. ‘스트리트 푸드 파이터’의 강점인 음식의 색감을 살린 감각적인 연출이 눈을 뗄 수 없게 만들었다.

무엇보다 이날 방송에서는 홍콩의 독특한 식문화에 대해 깊이 있는 이야기가 흥미롭게 펼쳐지며 시청률을 견인했다. 높은 인구밀도로 인한 합석 문화, 홍콩의 어부들 사이에서 유래한 비펑탕 문화, 동서양이 공존하는 차찬탱 문화 등 음식 하나하나에 담긴 이야기들이 백종원의 입을 통해 술술 쏟아져 나온 것. 기존 ‘먹방(먹는 방송)’ 예능에서 접하기 어려웠던 이 같은 이야기는 시청자들의 지적 호기심을 자극하며 신선한 재미도 선사했다.

‘스트리트 푸드 파이터’ 연출을 맡은 박희연 PD는 “한 도시에 한 편을 계획하고 있는 만큼 매 편마다 새로운 장소와 음식들이 등장할 예정”이라며 “새로운 장소와 음식, 그리고 거기서 나오는 새로운 이야기가 앞으로 ‘스트리트 푸드 파이터’의 시청 포인트라고 말씀드릴 수 있을 것 같다. 다음주 방콕 편도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