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대한 유혹자’ 우도환·조이, 사랑도 우정도 산산조각..처절한 후폭풍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MBC ‘위대한 유혹자'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위대한 유혹자’ 방송화면 캡처

‘유혹게임’의 판도라상자가 열리자 우도환·박수영(조이)·문가영·김민재의 사랑과 우정이 모두 산산 조각났다. 브레이크 없는 자동차 같은 청춘들이 어떤 결말을 맺을지 궁금증이 커진다.

지난달 30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위대한 유혹자'(극본 김보연, 연출 강인 이동현)에서는 ‘유혹게임’의 전말을 알게 된 태희(박수영)가 시현(우도환)에게 완전히 등을 돌리고, 게임의 주동자인 시현·수지(문가영)·세주(김민재)는 처절한 죗값을 치르기 시작했다.

아지트에서 ‘유혹게임’의 증거들을 목격한 태희는 형언할 수 없는 충격에 빠졌다. 태희는 세주에게 자신을 괴롭힌 이유를 물었지만 세주는 그저 태희가 장난감이었다며 그에게 게임의 전말을 털어놨다. 이어 그는 “시현이 태희 때문에 자신과 수지 곁을 떠나버렸다”며 “이 모든 일은 시현에게 벌주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태희는 세주에게 “너희들은 하나같이 한 명도 빠짐없이 다 쓰레기일 뿐”이라고 쏘아붙였다. 하지만 세주는 눈 하나 깜짝 하지 않고 “그럼 이제 어떻게 할거야? 다른 것도 다 받아들였으니까 이번 것도 용서할거야? 이런 걸 다 알고도 시현이를 좋아할 수 있을까?”라며 마지막 순간까지 태희를 아프게했다.

태희는 아지트 앞에서 시현과 만났다. 충격 때문에 몸을 가누지 못하는 태희를 대신해 경비원이 시현의 전화를 대신 받고 그에게 도움을 요청한 것. 태희는 시현 앞에서 배신감을 모두 쏟아냈다. 시현은 “어느 순간 죄책감도 잊어버릴 만큼 널 좋아하게 됐다. 그렇게 시간이 가는 게 무서우면서도 하루만 더 너를 좋아하는 나로 있고 싶었다”고 고백하며 눈물의 사죄를 했다. 이미 마음이 돌아선 태희는 “내가 증오하는 만큼 아팠으면 좋겠다. 난 네가 힘들었으면 좋겠어. 절대로 잘 있지마. 다신 내 앞에 나타나지마”라며 완전한 이별을 선언, 두 사람의 사랑은 산산이 부서졌다.

시현, 태희의 사랑이 망가진 것과 마찬가지로 우정도 박살이 났다. 시현은 세주에게 주먹질을 하며 원망을 쏟아냈다. 그리고 세주를 사주한 것이 자신이라고 거짓 고백을 하는 수지에게는 “내가 미안했어. 그런데 우리 다신 만나지 말자. 우연히 마주쳐도 그냥 모른 척 지나가자”고 절연을 선언했다. 급기야 수지는 JK그룹을 위해 비리를 저지른 엄마 미리(김서형)가 검찰에 압수수색을 당하는 모습을 눈 앞에서 목격하기까지 하며 끝없이 추락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