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만난 기적’ 김현주·김명민, 가까워지는 관계…라미란 어쩌나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사진=KBS2 '우리가 만난 기적' 방송화면

/사진=KBS2 ‘우리가 만난 기적’ 방송화면

KBS2 월화드라마 ‘우리가 만난 기적’의 김현주와 김명민이 서로를 향한 거리를 좁혀갔다.

30일 방송된 ‘우리가 만난 기적’에서 선혜진(김현주)과 송현철(김명민)은 문자메시지를 나누며 관계를 돈독히 했다. 일을 하던 선혜진은 송현철에게 언제 오느냐고 물었고 답장이 늦어지자 아쉬워하는 듯한 얼굴이 됐다. 이후 “늦지 않게 갈게요”라는 메시지가 오자 잠시 고개를 숙이고 복잡한 표정을 지었다.

혼란스러운 것은 송현철도 마찬가지였다. 앞서 자신이 지점장으로 있는 신화은행 강남지점의 실적 개선 때문에 고민하던 송현철은 선혜진과 메시지를 주고받은 뒤에도 속이 복잡한 듯 작게 한숨을 쉬었다.

두 사람의 사이가 가까워지면서 송현철B(고창석)의 아내 조연화(라미란)의 앞날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앞서 조연화는 송현철B의 영혼이 송현철에게 빙의돼 있다고 직감했다. 그는 송현철에게 “지수 아빠 당신이지?”라고 물었으나 송현철은 “난 아니다. 당신 남편 아니다”며 자리를 떴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