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청아 “돌아가신 母, 쓸쓸하지 말라고 ‘시골경찰3’ 준 것 같아” 눈물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시골경찰3'의 배우 이청아, 신현준(아래 오른쪽) / 사진=MBC에브리원

‘시골경찰3’의 배우 이청아, 신현준(아래 오른쪽) / 사진=MBC에브리원

MBC에브리원 ‘시골경찰3’의 막내 순경 이청아가 돌아가신 어머니를 떠올리며 눈물을 흘렸다.

30일 방송된 ‘시골경찰3’에서 이청아는 신현준과 함께 경로당을 찾아 보이스 피싱 예방 교육에 나섰다. 이날 이청아는 부모님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사실 첫 촬영 전날이 어머니 기일이었다. 그래서 엄마가 나 혼자 쓸쓸해하지 말고 좋은 선배님들이랑 지내라고 (시골경찰3) 프로그램을 주신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빠들 3명 생긴 것 같아서 좋다”며 씩씩하게 덧붙였다.

하지만 파출소로 복귀하는 차 안에서 이청아는 결국 눈물을 흘렸다. 그는 “뭐라도 하나 더 챙겨주려고 하는 어르신들의 모습을 보니 어머니 생각이 났다”며 “엄마한테는 노래를 한 번도 안 불러 드렸다”고 했다.

이청아의 눈물에 신현준 역시 슬픔을 감추지 못했다. 신현준은 “나도 ‘시골경찰’을 하면서 부모님께 내가 못 해드렸던걸 마을 어르신께 해드리게 된다. 그러면 마음이 아프다”고 이청아의 마음을 다독였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