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워도 사랑해’ 이성열, 표예진에 청혼…양가 신경전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사진=KBS1 일일드라마 '미워도 사랑해' 방송화면

/사진=KBS1 일일드라마 ‘미워도 사랑해’ 방송화면

KBS1 일일드라마 ‘미워도 사랑해’의 이성열이 표예진에게 청혼했다.

30일 방송된 ‘미워도 사랑해’에서 홍석표(이성열)는 길은조(표예진)를 어머니가 가꾸던 나무가 있는 정원으로 데려가 청혼했다. 나무 앞에 선 홍석표가 “어머니가 이 나무는 자기 자신이라고 말하곤 했다”고 하자, 길은조는 “어머니 앞에서 프러포즈 하고 싶어서 여기에서 프러포즈한 거 안다. 어머니가 나 마음에 안 들어 하시면 어떻게 하냐”며 웃었다.

두 사람의 가족들도 본격적인 결혼 준비에 나섰다. 동미애(이아현)는 김행자(송옥숙)에게 “결혼 날짜는 신부 쪽에서 잡는 것이니 날부터 잡자. 혼수 목록은 우리가 쭉 뽑겠다”고 했다. 김행자는 “우리도 섭섭하지 않게 할 것”이라고 답했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길은정(전미선)과 구종희(송유현)가 갈등을 예고했다. 구종희와 길은정은 서로에게 결혼 준비에서 빠지라고 으름장을 놨다. 두 사람은 “석표 보호자는 나다”, “나 빼고 이 결혼이 성사될 것 같냐”며 맞섰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