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쳐야 뜬다’ 장혁, “싱가포르 촬영 중 갑자기 쓰러져…공황장애 진단”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JTBC '뭉쳐야 뜬다'

JTBC ‘뭉쳐야 뜬다’

배우 장혁이 JTBC ‘패키지로 세계일주-뭉쳐야 뜬다'(이하 ‘뭉쳐야 뜬다’)에서 10년 전 겪었던 공황장애를 털어놓는다.

오는 5월 1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되는 ‘뭉쳐야 뜬다’에서는 후버 댐을 방문해 자유로운 시간을 갖는 MC들과 장혁의 모습이 공개된다.

미국 서부 여행에 게스트로 함께한 장혁은 생애 첫 패키지에서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쉴 틈 없는 드라마 촬영 등으로 지쳤던 몸을 재충전하며 탁 트인 후버 댐의 풍경을 바라봤다. 잠시 생각에 잠겨있던 장혁은 그동안 숨겨왔던 이야기를 털어놨다. 2007년에 공황장애를 겪었다는 것.

장혁은 “당시 싱가포르에서 3개월 동안 촬영을 하다 갑작스럽게 쓰러졌다”며 “과호흡이 와서 숨을 쉴 수가 없었다. 급히 병원을 찾았는데 공황장애 진단을 받았다”고 말하며 심각했던 상황을 고백했다.

‘뭉쳐야 뜬다’ 제작진은 “언제나 긍정적이고 기운 넘치던 장혁의 모습만 봐왔던 멤버들이 그의 오래된 상처에 깜짝 놀랐다. 이어 오랜 시간 함께 해온 연예계 동료로서 걱정을 금치 못했다”고 설명했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