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현재컴퍼니 “조재현 활동재개 사실 아냐…폐업수순”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조재현,앙리할아버지와나

배우 조재현/사진=조준원 기자wizard333@

공연제작사 수현재컴퍼니가 조재현의 활동재개 보도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고 말했다.

수현재컴퍼니는 30일 “이번주 개막하는 연극 ‘비클래스’는 단순 대관공연”이라며 “조재현과 수현재컴퍼니가 활동을 재개한다는 일부 언론보도는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이어 “직원들은 6월 말 퇴사 예정이며 회사는 폐업수순을 밟고 있다”고 덧붙였다.

수현재컴퍼니에 따르면 공연장 대관의 경우 최소 6개월∼1년 전에 확정 된다. 대명문화공장 1,2관과 수현재씨어터는 내년 1월 말까지 대관이 돼 있다.

수현재컴퍼니 관계자는 “이후 대관공연들은 조재현이 제작에 참여했다거나 수현재컴퍼니의 재개를 염두한 것이 아니다”라며 “대관 공연에는 피해가 없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또 “현재 공연장이 있는 건물도 매각을 알아보고 있지만 매수자가 있어야 가능한 부분이라 시일이 걸릴 것”이라며 “공연장만을 매각하는 것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앞서 한 언론은 성추문으로 활동을 중단한 조재현 소유의 수현재씨어터가 다음달 3일부터 새로운 연극공연을 하며 조재현이 활동을 재개한다고 보도했다.

이에 오는 5월 3일 수현재씨어터에서 개막하는 연극 ‘비클래스’ 제작자도 “조재현의 복귀와 무관하다”며 “관련 사건이 터지기 전에 이미 대관을 마친 상황이었다. 다른 공연장을 찾는 것이 사실상 불가능했기 때문에 부득이하게 수현재씨어터에서 공연을 올릴 뿐”이라고 밝혔다.

조재현은 지난 2월 성추행 가해자로 지목되자 “모든 걸 내려놓겠다”며 활동을 중단했다. 출연 중이던 드라마 ‘크로스’에서 중도 하차했으며 경성대 교수직, DMZ다큐멘터리영화제 집행위원장직에서도 물러났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